- 미자립교회 지원 프로젝트 사역 보고 -


미자립교회 지원 프로젝트에 동참해주신 

모든 교회와 성도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미자립교회 지원금은 

KAM 선교회에 신청서를 제출해주신 513개의 교회 전체에 

각 교회의 형편에 따라 3등급으로 분류하였고

제출해주신 계좌로 

9/21부터 9/25까지

순차적으로 지급됩니다.


또한 신청해주신 513개의 교회에

KAM 선교회에서 준비한 '감사 박스'를 

추석 연휴 전까지 택배로 보내 드리려 합니다.


단기간 진행된 프로젝트임에도 불구하고 

섬길 수 있는 기회와 기적 같은 일을 이루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코로나19와 태풍으로 어려움 가운데 있는 한국교회에 

하나님의 위로와 격려가 전해질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또한 코로나로 어려운 이 시기를 기도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신청 교회 현황]

[결산 내역]
미자립 교회 지원
100만원 지급 (C등급)
109
₩109,000,000
80만원 지급 (B등급)
109
₩87,200,000
60만원 지급 (A등급)
295
₩177,700,000
특별 수해 교회

₩10,000,000
새터민 교회

₩5,000,000
소계
513
₩388,900,000
GIFT BOX 
건강 식품₩16,500,000
상품권₩25,650,000
물류비₩1,739,000
기타 제작비₩200,000
소계₩44,089,000
결산 
후원 총 금액₩432,995,332
사용 금액₩432,989,000
차액₩6,322

[선정 과정]


지원 대상 교회의 선정을 위해 9/10일 총 9명의 위원이 참여하여 

총 513개의 신청 교회를 대상으로 임대료(월세), 태풍 피해, 탈북자 교회 등 형편에 따라 

자세히 분류하여 A(60만원), B(80만원), C(100만원) 세 등급으로 구분해 지원키로 결정하였습니다.

더불어 추석명절을 맞아 미자립교회 목회자 가정을 격려하는 선물도 함께 보내기로 결의하였습니다. 



*선정위원 명단


권혁만 장로(‘일사각오 주기철 목사’ 등 KBS 감독), 김성영 목사(전 성결대 총장), 김성이 장로 (전 보건복지부 장관), 김인영 장로 (전 KBS보도본부장), 

김형석 목사 (대한민국사연구소 소장), 손재경 목사(전 중부대 교수), 오일환 장로(전 한양대 교수), 이춘식 장로(물맷돌평생교육원장), 임승안 목사(전 나사렛대 총장)  



>>> 참고 기사: KAM선교회, 기도회 모금액 약 4억원 미자립교회 등 지원 | 기독일보 


후기 영상 및 언론 보도
부흥은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 라이트하우스 기도회 시즌4를 돌아보며...
한국교회 살리기에 4억여원 쾌척

전 세계 중보자들 생명을 위해… 40일간 하루 4만명 합심 기도 I 국민일보

2020-12-16


전 세계 중보자들 생명을 위해… 40일간 하루 4만명 합심 기도 


2020. 12. 14 |  김아영 기자  |  국민일보


캄선교회 ‘라이트하우스 5차 기도회’
유튜브·줌 통해 동참·9억여원 헌금


캄선교회 대표 데이비드 차 선교사가 지난 9일 ‘2020 라이트하우스 5차 기도회’를 인도하고 있다. 캄선교회 제공


코로나19 팬데믹이 전 세계 중보자들의 기도와 헌신을 막지 못했다.

캄선교회(KAM·대표 데이비드 차 선교사)가 주관한 ‘2020 라이트하우스 5차 기도회’가 11일 성료했다. 지난 1019일부터 40일간 진행된 기도회에 하루 평균 4만명 이상의 중보자들이 기도의 제단을 쌓았다. 이들은 십시일반으로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섬겨달라며 9억2000여만원을 헌금했다. 입양을 통해 80명의 생명을 살리는 일에도 동참했다.

마지막 날 강사로 말씀을 전한 데이비드 차 선교사는 “요동치는 국제 정세와 힘겨운 국내외 상황에서도 오직 예수만 바라보며 끝까지 승리하는 거룩한 하나님 나라의 군사가 되자”고 당부했다.


기도회에 참여한 중보자들의 모습. 캄선교회 제공


서울 서초구 더크로스처치에 특설 스튜디오를 제작해 진행된 5차 기도회는 유튜브와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을 통해서도 중계됐다. 선교회는 기도회 40일 중 마지막 10일 동안 참여자들과 하루 한 끼 또는 전일 금식으로 나라와 민족, 열방을 위해 합심하며 기도했다.

선교회는 기도회 기간에 모금된 특별헌금 중 2억7000만원으로 건강식품, 비타민 등으로 구성된 ‘라이트하우스 사랑의 박스’ 1000개를 제작해 고아와 과부, 홀사모, 탈북민, 선교사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선교회는 소외계층을 지속적으로 섬기기 위해 사단법인 ‘요셉의 창고’ 설립 준비를 하고 있다.

선교회가 사단법인 복음의전함과 함께 진행한 ‘대한민국 방방곡곡 복음심기 캠페인’에 모금된 3억5000만원은 15일부터 전국 1000대 버스와 택시, 5만대의 자동차를 통해 진행되는 복음 광고 프로젝트에 전액 사용된다. 또 탈북민단체 지원에 1000만원, 탈북민 구출지원에 3200만원, 선교사 지원에 3000만원,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반대하는 영화를 제작한 윤학렬 감독팀에 500만원을 지원했다.


선교회는 지난 4차 기도회부터 에티오피아 기독교 유대인을 이스라엘로 돌아가도록 돕는 일리야 운동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모금된 특별헌금 3억원은 다음 달 에티오피아 기독교 유대인의 이스라엘 정착 비용으로 사용된다.


선교회는 지난달 2일 기도회 강사로 나선 오창화 전국입양가족연대 대표가 생명의 소중함을 알린 뒤 80건의 입양이 신청됐다고 밝혔다. 차 선교사는 “지난해 전국입양가족연대에서 160건의 입양이 진행됐는데 기도회를 통해 많은 이들이 생명을 살리는 일에 참여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기도회를 통해 예배를 회복한 중보자들은 가정과 일터, 인간관계 등에서 많은 변화를 경험했다고 고백했다. 선교회 홈페이지 ‘은혜 나눔 게시판’에는 687개 간증물이 게시됐다.

차 선교사는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힘겨운 삶 가운데 절대 감사로 하나님 앞에 더욱 가까이 나아간 것이 올해 경험한 가장 큰 축복”이라며 “내년에도 기도로 한국교회를 섬기는 일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GoodNews paper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390406



1 0